Skip to content

2012 보도자료

트렌드마이크로, 2011년을 "데이터 유출의 해"로 명명하다

트렌드마이크로 위협 연구원들이 작성한 올해의 보고서는 지난 해의 예측을 되돌아보고 2011년 동안 발생되었던 주목할 만한 위협 사건들과 보안 성과에 대해 요약하고 있습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 엄청난 규모의 정보 및 재정적 손실을 발생시키는 데이터 유출 범죄와의 전쟁에 많은 시간을 투자해 온 보안 업계는 2011년의 마지막을 기다리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을 것입니다. 연간 위협 보고서에서 트렌드마이크로는 유수의 기업들이 표적화된 데이터 유출 공격 (APT)에 기업 이미지가 훼손되고 이로 인한 심각한 손해를 입었던 2011년을 “데이터 유출의 해”라고 언급했습니다.
  • 2011년에는 모바일 위협 수준이 성숙한 단계에 도달했습니다. 트렌드마이크로 위협 연구원들은 모바일 멀웨어의 양이 엄청난 규모로 증가하였으며 특히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표적으로 한 멀웨어가 급증한 사실을 확인하였습니다. 가장 악명 높은 안드로이드 멀웨어 변종인 RuFraud와 DroidDreamLight는 수백만 사용자들의 데이터 및 비용 손실을 야기시키며 세간의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 2011년은 소셜 엔지니어링과 해킹 전술을 발전시키기 위해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의 인기 검색어를 활용하여 전 세계 수백만 소셜 네트워커들의 데이터를 훔친 소셜 미디어 스패머와 사기범이 큰 수익을 올린 해였습니다. 규제 기관들은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로 하여금 사용자의 개인 정보를 보호할 수 있는 정책과 메커니즘을 구현하도록 요청하기 시작했습니다.
  • 멀웨어, 스팸 및 악성링크의 활동이 중단되지 않으면서 2011년에도 이러한 기존 매개체를 활용한 공격이 성행하였습니다. 트렌드마이크로가 고객 보호를 위해 탐지한 전세계 상위 10개 스팸 국가 중 한국이 3위를 차지하였습니다.
  • 공개적으로 보고되는 취약점의 수가 2010년 4,651 건에서 2011년에는 4,155건으로 줄어들긴 했지만, 익스플로잇 공격은 복잡성과 정교함에 있어서 발전된 양상을 보였습니다. 2011년의 익스플로잇 공격은 표적화되어 있고 독창적이며 우수하게 통제되며 이들 중 가장 주목할 만한 공격은 CVE-2011-3402, CVE-2011-3544 및 CVE-2011-3414와 함께 어도비 제품 제로 데이 취약점을 표적으로 하였습니다.
  • 마지막으로, 공격적인 사이버 범죄 추세에도 불구하고, 올해 트렌드마이크로는 업계 파트너 및 법 집행 기관과 공조하여 몇 가지 주목할 만한 전략적 성과를 달성하였습니다. 이러한 성과들 중에는 5년에 걸친 FBI와의 긴밀한 협력과 해커 추적을 통해 Operation Ghost Click을 체포하는데 성공한 사례가 포함됩니다. 이번 사건에 참여한 유일한 보안 업체인 트렌드마이크로는 FBI가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사이버 범죄를 근절하는데 일조하였습니다.

2011년 연간 위협보고서

Trend Micro 에 대하여
트렌드마이크로는 세계적 클라우드 보안 리더로서 일본 도쿄에 본사를 두고 있는 다국적 기업으로서 전세계 46개국에 5,000명이 넘는 직원을 두고 있다. 기업과 개인 사용자를 위한 디지털 정보 교환을 보안하는 분야에서 시작한 전세계 서버 보안 분야의 시장점유율 1위라는 업계 위상을 통해 클라우드 보안의 선두적인 입지를 다지고 있다. 현재 도쿄증권거래소에 상장되어있으며 365일 24시간 전세계 위협 관리 전문가들이 다양한 글로벌 위협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Connect with KR on